옳은미래를 만들어가는
사회적경제 통합지원 플랫폼

LG소셜캠퍼스

언론보도

언론보도

옳은미래를 만들어가는 사회적경제 통합지원 플랫폼

  • [중부매일]'사회적 책임경영' 통해 혁신 성장 토대 마련

    2018-03-18266


  •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뜻하는 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이 새로운 경영 패러다임으로 자리잡고 있다. 지역사회와 상생관계를 유지하면서 윤리경영, 환경경영, 사회공헌에 앞장서는 대기업과 공공기관이 충북에서도 점점 증가하는 추세다. 

     

    캠코와 한전 등 충북지역 공기업과 공공기관은 지역사회에 공간을 내줬고, 대기업들은 앞다퉈 사회공헌 활동에 나서고 있다.

    
    대기업중에서는 LG그룹과 SK하이닉스의 활동이 두드러진다. LG그룹의 사회공헌활동은 청소년과 사회적약자, 사회적경제 주체들에 대한 지원에 포커스를 맞추고 있다.
    
    청주지역 청소년을 대상으로 2005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LG화학의 화학캠프에는 6천500명의 청소년들이 다녀갔고, 2015년부터 충북 사회적 경제 기업 14곳에 지원한 LG소셜펀드 규모는 8억원에 달한다.

     

    LG그룹은 1996년 50억원을 출연해 장애인 자립형 생산시설인 사회복지법인 보람동산을 건립해 충북도에 기부한 바 있다. 2009년부터 12년 동안 생산설비 개선 등 경쟁력 강화를 위해 약 12억원을 지정기탁하기도 했다.
     

    이어 2013년에는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인 행복누리를 설립해 장애인들의 고용을 촉진시키고 경제적 자립을 돕고 있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청주지원본부에 사회적 가치 창출 전담조직인 사회공헌팀을 신설해 사회적 가치 창출의 비중을 늘렸다. 

     

     


     

    오는 4월에는 장애인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한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행복모아(주)를 준공할 예정이다.

     


    또한 지역 취약계층의 기초복지 및 자립지원, 인재육성을 위해 '행복플러스 영양도시락', Do-Dream(두드림) 장학금, 행복 GPS(치매노인을 위한 배회감지기), 행복나눔 꿈의 오케스트라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 전개할 계획이다.

     


    3월 19일 유치한 직지컵 핸드볼 대회는 스포츠 CSR 일환이다. 소외계층이 핸드볼 경기를 관람할 수 있도록 관람 및 이동을 지원할 예정이다.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충북지역본부는 '희망 Replay'라는 이름으로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서민들이 삶의 희망을 되찾고 인생에 재도전할 수 있도록 재능나눔·역량나눔·지역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공간나눔이다. 2014년 6월 청주시 강서동 신사옥으로 이전하면서 1층 일부공간(121.34㎡)을 청주시에 기부해 시니어북카페 '온정'으로 운영되도록 지원했다. 청주시니어클럽에 위탁한 이 카페는 노인들에게 일자리를, 지역작가에게는 수공예품 위탁 판매 기회를, 지역주민들에게는 휴식공간을 제공하며 상생을 꾀하고 있다.

     

     

    이외에 매년 도내 중·고등학교 장학금, 지역아동센터와 사회복지관에 기부 등에 1천만~2천원을 꾸준히 기탁하고 있다.

     

    지난해 사회봉사활동에만 1억5천500만원을 쏟아 부은 한전 충북지역본부는 2016년 청주시 성화동 신사옥으로 이전하면서 1층 카페공간을 사회적기업에 무상으로 임대해줬다.

     

    카페를 위탁 운영하는 사회적기업은 수익금의 일부를 어려운 이웃돕기와 도서구입 및 대여에 사용하고 있다. 한전 충북지역본부의 사회공헌활동 특징은 '주기적' 봉사다.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매달 복지관, 장애인복지시설 등을 찾아 봉사활동과 생필품 지원, 학습지도, 학습도구 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충북의 CSR 담당자들은 "기업이 경쟁력을 갖추려면 이윤 창출 이외에도 윤리경영을 해야 한다"며 "사회적 주체로서 지역의 고용안정, 사회공헌 활동에 앞장서는 기업의 사회적책임은 앞으로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출처 : http://www.jb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833929